메뉴 건너뛰기

문의사항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yqfxDM9.jpg

 

인연이라는 것에 대하여

 

잠자리 날개처럼 부르르 떨며

그 누군가가 내게 그랬습니다

그것이 인연이라고.

 

눈 내리는 어느 겨울 밤에

눈 위에 무릎을 적시며

천 년에나 한 번 마주칠 인연인 것처럼

 

먹구름처럼 흔들거리더니

대뜸..내 손목을 잡으며

함께 겨울나무가 되어줄 수 있느냐고

 

인연은 서리처럼

겨울담장을 조용히 넘어오기에

한 겨울에도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 놓아야 한다고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수 천 수 만번의 애닯고 쓰라린

잠자리 날개짓이 숨쉬고 있음을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나무와 구름 사이 바다와 섬 사이

그리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그렇기에 겨울꽃보다

더 아름답고

사람 안에 또 한 사람을

잉태할 수 있게 함이

그것이 사람의 인연이라고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등나무 그늘에 누워

같은 하루를 바라보는 저 연인에게도

분명, 우리가 다 알지 못할

눈물겨운 기다림이 있었다는 사실을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인연이란 잠자리 날개가 바위에 스쳐

그 바위가 눈꽃처럼 하이얀 가루가 될 즈음

그때서야 한 번 찾아오는 것이라고

그것이 인연이라고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394 사람이 사람을 만났을 때 바람소리 2018.09.06 1
23393 자신이 꽉 끼고 있던 바람소리 2018.09.06 1
23392 금수저vs흙수저 한사라바 2018.09.06 2
23391 모든것을 맛보고자 바람소리 2018.09.06 2
23390 모든것을 알고자 하는 바람소리 2018.09.06 1
23389 아주 오래된 오늘 바람소리 2018.09.06 1
23388 저 조그만 걸 들고 운동한다는 거야 !? 한사라바 2018.09.06 1
23387 걸어가는 것과 걸어 바람소리 2018.09.06 1
23386 저무는 날에 바람소리 2018.09.07 1
23385 영혼도 혼자인 것 바람소리 2018.09.07 1
23384 어떻게 만났느냐 바람소리 2018.09.07 2
23383 가을, 그래 가을이라고 바람소리 2018.09.07 2
» 한 겨울에도 마음의 문을 바람소리 2018.09.07 1
23381 날조차 갈피를 잡지 못한 바람소리 2018.09.07 1
23380 이제는 나 자신을 바람소리 2018.09.07 0
23379 황홀하고도 슬픈 바람소리 2018.09.07 6
23378 소문에 소문을 물고 바람소리 2018.09.07 12
23377 총총한 걸음으로 바람소리 2018.09.07 25
23376 저 바람은 어제의 바람소리 2018.09.07 2
23375 강에 이르러 바람소리 2018.09.07 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177 Next
/ 117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