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침마중 동시

2019.01.24 15:37

누가 보나 안 보나

조회 수 4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영재.jpg

 

 

지은이 : 최영재 / 그린이 : 김천정 / 가격 :11,000원

 

도서 개요 (최영재 동시집---‘누가 보나 안 보나’)

 

사람들은 갑자기 특별한 상황과 부딪칠 때 주위를 둘러보는 습관이 있다.

습관이라기보다 이는 본능일지도 모른다. 저 위에 계신 절대자 그 분은 하루하루 우리가 잘 지내는지 일거수일투족을 매일 관찰하고 계실 것만 같다. 착한 일을 하고 나도 모르게 주위를 둘러보는 것, 혹은 께름칙한 일을 저지르고 가슴 뛰며 둘러보는 것은 그 분에게 칭찬을 받고 싶거나 야단맞을까 걱정하는 마음이 본능으로 일어나는 게 아닐까?

우리는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고자 모두 노력한다. 누가 보든 안 보든 떳떳하고 자랑스럽게 사는 어린이가 되길 바라며 동시집 ‘누가 보나 안 보나’를 내 놓는다.

 

아프리카 드넓은 초원/ 먼동이 틀 무렵/ 임팔라 무리가 잠에서 깨어났는데/ 어디선 가 아름다운 하프 소리가 들렸어요// 간 밤 왕거미가/ 임팔라의 두 뿔 사이에 집을 지어/ 멋진 하프를 만들자// 아침 바람이/ 통...통...통.../ 손가락으로 줄을 퉁기며 지나갔어요. −‘거미줄 하프’ 전문

 

초원, 임팔라, 왕거미 아무도 누가 보나 안 보나 고개를 돌리지 않는 아늑한 평화. 평화는 절대자의 뜻이요 피조물들의 소망이다. 그 소망을 이루기 위한 노력 중엔 유머도 한 몫 하지 않을까? 유머가 있는 삶은 포근하고 넉넉하다. 이 동시집 곳곳에 시인이 감추어 둔 웃음을 찾아 맘껏 누리는 것도 좋겠다.

 

한 줌 쥐고 먹다가/ 툭, 떨어진 알 초콜릿 하나// 볼펜 심 바꾸어 끼다가/ 탁, 날아간 작은 스프링// 텔레비전 리모콘 건전지 바꾸다가/ 핑, 튕겨나간 건전지// 갑자기 손에서 놓친 것들은/ 언제나 찾기 힘든 틈에/ 꼭꼭 숨어 지내다가// 히이익/ 이사 가는 날 모두 두 손 들고 나왔지요.

−‘손에서 놓친 것들’ 전문

 

부디 동시집의 표제작이 된 ‘누가 보나 안 보나’를 읽으며 우리 어린이들은 어린 날부터 누가 보나 안 보나, 착하고 아름답고 정답고 정직하게 살아가기를 바란다. 그러면 이 세상이 얼마나 더 밝고 재미나고 살기 좋은 곳이 될까? (*)

?

  1. 24Jan
    by 한국아동문예작가회

    누가 보나 안 보나

  2. 18Jun
    by

    목기러기 날다

  3. 20Oct
    by

    캥거루 우리 엄마

  4. 03Feb
    by

    데칼코마니

  5. 03Feb
    by

    우리들의 모자와 신발

  6. 04Jan
    by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다

  7. 14Apr
    by

    위로 흐르 물

  8. 19Dec
    by

    연꽃풍덩! 꽃향기 동그르르

  9. 06Jan
    by

    그냥

  10. 03Feb
    by

    달콤 열매

  11. 03Feb
    by

    자전거 보조바퀴

  12. 09Feb
    by

    한국현대동시 논평과 해설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