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의사항

2018.08.31 14:09

목련이 진들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TFuwn7.jpg

 

목련이 진들

 

우리들 오월의 꽃이

아직도 애처러운 눈빛을 하는데

한낱 목련이 진들

무에 그리 슬프랴

 

우리네 오월에는 목련보다

더 희고 정갈한 순백의 영혼들이

꽃잎처럼 떨어졌던 것을

 

목련이 지는 것을 슬퍼하지 말자

피었다 지는 것이 목련뿐이랴

기쁨으로 피어나 눈물로 지는 것이

어디 목련뿐이랴

 

순결한 꽃인 것을

눈부신 휜 빛으로 다시 피어

살았는 사람을 부끄럽게 하고

마냥 푸른 하늘도 눈물짓는

 

그것은

기쁨처럼 환한 아침을 열던

설레임의 꽃이 아니요

오월의 슬픈 함성으로

한닢 한닢 떨어져

우리들의 가슴에 아픔으로 피어나는

 

해마다 오월은 다시 오고

겨우내 얼어붙었던 영혼들이

휜 빛 꽃잎이 되어

우리네 가심 속에 또 하나의

목련을 피우는 것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525 베어그릴스 vs 야오밍 체격 차이 ㄷㄷ 한사라바 2018.08.30 8
23524 헐크호건 코스프레 한사라바 2018.08.30 9
23523 10원이 어디 갔을까요? 한사라바 2018.08.30 12
23522 경선식 영단어 레전드 한사라바 2018.08.30 8
23521 잃어버린다는 것의 바람소리 2018.08.31 8
23520 잃어버린다는 것의 바람소리 2018.08.31 8
23519 하나의 꿈을 바람소리 2018.08.31 8
23518 자기 자신이 이세상을 바람소리 2018.08.31 8
23517 소곤 거려 보세요 바람소리 2018.08.31 8
23516 그러다 연인이 되지요 바람소리 2018.08.31 9
» 목련이 진들 바람소리 2018.08.31 8
23514 나뭇 가지 흔드는 어깻짓으로 바람소리 2018.08.31 7
23513 두근두근 반존대 한사라바 2018.08.31 8
23512 외로움을 바람소리 2018.08.31 9
23511 지푸라기 예술 한사라바 2018.08.31 8
23510 나누어가질 사람이 바람소리 2018.08.31 12
23509 웃으며 떨군 바람소리 2018.08.31 9
23508 정말 예쁜 고양이 한사라바 2018.08.31 14
23507 정말 예쁜 고양이 한사라바 2018.08.31 31
23506 정말 미안해 바람소리 2018.08.31 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77 Next
/ 1177
위로